국민의힘, 경기도-성남시청 항의 방문···대장동 특혜 의혹 진상규명 자료 요구
상태바
국민의힘, 경기도-성남시청 항의 방문···대장동 특혜 의혹 진상규명 자료 요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10.13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자료 제출 부실 한 목소리로 질타
이재명 “국감 받겠다”···‘무도하다’ 일갈
文대통령 대장동 메시지는 ‘특검 거부’
대장동 게이트 진실은 특검 만이 규명
국민의힘 의원들은 13일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연이어 방문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된 국정감사 자료가 미흡하다며 초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의원들은 13일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연이어 방문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된 국정감사 자료가 미흡하다며 초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13일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잇달아 (항의) 방문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진상 규명을 위한 자료를 요구했다.

국회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과 자료 제출이 미흡한 점을 들어 항의키 위한 것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와 국토교통위,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연이어 방문해 국감 자료 제출이 부실하다고 한 목소리로 지적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해당 상임위 간사 등은 경기도청을 방문해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만나 강한 어조로 성토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재명 지사가 지사직을 갖고 있으면 당연한 책무라며 국감을 마치 뭘 베푸는 듯 받겠다고 했는데 참 무도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저희는 국감으로 의혹을 밝히기 위해 자료 제출과 증인채택을 요구했는데 유의미한 자료는 한 건도 제출치 않고, 증인도 채택해주지 않고 있다"고 역설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바로 이런 부분을 경기도에 강력 항의키 위해 당 의원들이 경기도청을 방문했다"며 협조를 주문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의 돌발 항의 방문에 경기도청 관계자들이 미리 회의장을 준비하지 못해 실랑이가 벌이지기도 했다.

일부 의원들은 "의원들을 서 있게 하느냐"고 언성을 높였고, 또 다른 의원은 "손님은 서 있는데, 주인은 앉아있고 예의가 대단하다"고 비판하자 경기도청 측은 상황실로 이동해 의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항의 방문 후 도청에서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첫 입장을 표명했다"며 "그런데 이 메시지는 사실상 많은 국민이 요구하는 특검을 거부하겠단 뜻을 천명한 것"이라고 폄훼했다.

그는 특히 "특검 거부를 위한 청와대, 검찰, 경찰의 짜고치는 고스톱"이라며 "결국 대장동 게이트 진실은 특검 만이 규명할 수 있다는 사실이 문 대통령 메시지로 더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