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구속될 사람 윤석열”
상태바
이재명, 대장동 의혹...“구속될 사람 윤석열”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0.17 1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 주자의 검사시절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 주자의 검사시절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 주자의 검사시절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주임검사는 중수2과장 윤석열 후보였다”며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 6천억 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LH 공공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원을 대출했다”며 “단일 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덧붙였다.

또 “국힘과 토건세력은 민간개발 추진하며 개발이익 100% 독식하려 했고, 이재명은 이들과 싸우며 개발이익 100% 환수하려다 50%~70%를 환수했고, 토건세력 몫 개발이익 나눠가진 것도 국힘”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제 윤석열 후보께서 답하셔야 한다”며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입니까?”라고 따져 물으며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석열 후보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만일 대장동에 사업하려는 회사에 대한 대출이 배임죄로 기소되지 않았다면 직접 시행사업을 한 게 아니라 일반 대출로서 배임죄를 적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지 다른 이유는 전혀 없다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려면 범죄혐의를 파악하고도 덮었다는 근거를 대라"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