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화천대유 연루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구속
상태바
대장동 개발 화천대유 연루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구속
  • 장은기·김유정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1.19 08: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수원지법 형사15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 용인시 공무원 A씨에게 징역 5년과 벌금 1억 6000만원을 선고하고 1억 60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사진=중앙신문DB)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에 연루된 최윤길 전 경기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다. (사진=중앙신문DB)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에 연루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다.

수원지법은 18일 사후수뢰 혐의를 받는 최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인정된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최씨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내 임원으로 근무하며 성과급으로 40억원을 챙기고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30억원의 금품로비를 받은 혐의다.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도개공) 기획본부장을 연결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20127~20146월 제 6대 성남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지낸 최씨는 20132, 도개공 설립 조례안을 통과 시키며 도개공 설립에 기여했다.

최씨는 2010년 사업초기였던 대장동 개발사업에 뛰어든 민간사업자들과 한 배를 타기위해 로비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2010년 민간사업자로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에 민간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됐지만 돈을 모두 반환했다는 최씨의 주장을 검찰이 받아들여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장은기·김유정 기자
장은기·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