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개발 진짜 주인 누구···책임져야 할 부분 있으면 모든 책임 지겠다”
상태바
곽상도 “대장동 개발 진짜 주인 누구···책임져야 할 부분 있으면 모든 책임 지겠다”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9.28 1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으로 논란이 된 곽상도 국회의원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으로 논란이 된 곽상도 국회의원이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겠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에 대해 이재명 캠프가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됐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군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도 적극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의 성과급 50억원에 대해서도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며 신속한 수사도 요청했다.

또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돼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화성시, 오는 7월부터 ‘어르신 목욕비, 이·미용비’ 지원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
  • 화성시, 5월 말까지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