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인터폴과 공조해 미국 도피한 대장동 키맨 남욱 추적
상태바
경찰, 인터폴과 공조해 미국 도피한 대장동 키맨 남욱 추적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0.09 1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가 친아들을 학대한 A씨(40대)와 재혼 배우자 B씨(30대)에 대해 아동학대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남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남부경찰청은 미국으로 도피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키맨’ 남욱 변호사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사진은 경기남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남부경찰청은 미국으로 도피해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키맨남욱 변호사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남 변호사를 쫓기 위해 경찰은 지난 7일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이번 대장동 게이트의 핵심 인물로, 대장동 개발 당시 8721만원 지분투자로 1007억원을 배당받았다. 투자금 대비 1200배가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서초구 자택과 고급 외제차를 급히 처분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 남 변호사는 부인이 거주하는 미국 서부로 건너갔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과 검찰은 대장동 수사 착수 직후 남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남 변호사는 2014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개발 사업에 참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