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핵심 관련자 남욱 변호사 ‘여권 무효화’
상태바
외교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핵심 관련자 남욱 변호사 ‘여권 무효화’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10.13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통보··남 변호사에 반납 요구
답 없으면, 전자여권 시스템서 ‘제외’
사건이 터지기 수개월 전 이미 출국
조만간 귀국 검찰 수사 받겠다 전해
외교부는 검찰의 요구로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관련자인 남욱 변호사의 여권에 대한 반납 명령 및 여권 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 (사진=중앙신문DB)
외교부는 검찰의 요구로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관련자인 남욱 변호사의 여권에 대한 반납 명령 및 여권 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 (사진=중앙신문DB)

외교부는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관련자인 남욱 변호사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외교부는 13일 검찰의 요청으로 남 변호사의 여권 무효화 여부에 대한 검토 결과, 여권법 관련 규정에 따라 여권 반납 명령 및 여권 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런 결과를 검찰에 통보하는 한편, 남 변호사의 주소지로 여권 반납을 요구하는 서면 통지 절차에 착수했다.

통상적으로 여권 반납 통지 후 2주가 경과할 때까지 당사자가 응하지 않으면 전자여권 시스템상에서 여권을 무효화하게 된다.

한편 남 변호사는 지난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인물로, 대장동 의혹 사건이 터지기 수개월 전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 변호사는 전날 조만간 귀국해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전해왔다.

박남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