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 모범적 공익사업··· 왜곡보도 네거티브 넘어 마타도어 난무
상태바
이재명 ‘대장동 개발’ 모범적 공익사업··· 왜곡보도 네거티브 넘어 마타도어 난무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14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언론에 ‘경선-대선 개입 중단‘ 촉구
5503억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사례
단군이래 최대 규모 공익환수사업 자부
“장기표, 사과하면 더 문제 삼지 않겠다”
더불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경기도지사)는 14일 일부 보수언론의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보도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 “경선과 대선 개입을 중단하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더불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경기도지사)는 14일 일부 보수언론의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 보도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 “경선과 대선 개입을 중단하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경기도지사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권 경선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성남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 "모범적인 공익사업을 억측과 왜곡보도로 네거티브를 넘어선 마타도어가 난무하고 있다"고 강력 반박했다.

이 후보는 1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대장동 개발은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며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환수사업"이라고 자부(自負)했다.

이 후보는 특히 일부 보수신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해당 의혹에 대해 "대장동 개발은 민간특혜개발 사업을 막고, 5503억원을 시민이익으로 환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신문사(일부 보수신문)에 대해선 "경선과 대선 개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함께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장기표 대선 경선후보(당협위원장)에게도 "공개적으로 사과하면 더 이상 문제를 삼지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