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수사’ 검찰, 성남시장실 압수수색
상태바
‘대장동 개발 수사’ 검찰, 성남시장실 압수수색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10.21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천억 배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성남 판교 대장지구 전경. (사진=장은기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검찰이 21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수천억 배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성남 판교 대장지구 전경. (사진=장은기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검찰이 21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팀은 대장동 개발 관련 자료를 확보하려 이번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또한 성남시 정보토신과 서버에 보관된 이메일 내역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18일, 19일, 20일에도 성남시청 압수수색했지만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해 비판 받았다.

이에 대해 검찰은 성남시장이 바뀐 지 3년이나 지났고 전산자료들도 교체됐기 때문에 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봐주기 수사’, ‘부실 수사’ 등의 비판이 커지자 이날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뒷북 수사’ 비판을 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