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연 ‘李·尹 대선 후보 대규모 의혹, 신속 규명해 헌정질서 바로 세워라’
상태바
공신연 ‘李·尹 대선 후보 대규모 의혹, 신속 규명해 헌정질서 바로 세워라’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1.10.14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이하 공신연)은 14일 성남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야 유력 대선 후보들 관련 의혹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고 "대규모 의혹 사건의 진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규명하고, 헌정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 유력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혜 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신속하게 진실 규명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이하 공신연)14일 성남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 유력 대선 후보들 관련 의혹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고 "대규모 의혹 사건의 진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규명하고, 헌정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신연은 "성남시 대장동 개발을 둘러싸고 대규모 개발 이익의 분배과정에서 화천대유, 천화동인에 대한 천문학적 금전 특혜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의 고발 사주를 통해 여권 인사를 공격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두 사건 모두 당사자들이 반론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평상시의 공직비리사건과 다르게 대통령 선거를 앞둔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만큼 해당 의혹들의 진실 규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문재인 정부는 국민을 위해서라도 통합된 수사체제로 정파의 이익을 떠나 공정하게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들은 "논란이 불거진 의혹들에 대한 수사가 공정·신속하게 이뤄지지 않고, 꼬리 자르기로 끝난다면 집회와 서명운동을 전국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신연은 지난 7일 대구에서 성명 발표를 시작으로 15일까지 부산, 울산, 경기 등 타 시도에서도 성명 발표를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