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창 도의원, 일산대교 무료화 도지사 독단 결정 “유료 전환으로 웃음거리 돼”
상태바
김규창 도의원, 일산대교 무료화 도지사 독단 결정 “유료 전환으로 웃음거리 돼”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1.17 1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규창 도의원이17일 경기도의회 실국 2021년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에서 18일부터 유료화로 전환되는 일산대교와 관련 도지사의 독단적 결단이 결국 웃음거리가 됐다고 비난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김규창 도의원이 18일부터 유료화로 전환되는 일산대교와 관련 도지사의 독단적 결단이 결국 웃음거리가 됐다고 비난했다.

김규창 도의원(건설교통위원회·국민의힘·여주2)17일 경기도의회 실국 2021년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에서 일산대교 무료화에 대해 집중질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18일부터 일산대교가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는 언론 보도가 났다도지사의 독단으로 결정한 것 아니냐. 도민 전체의 웃음거리 밖에 안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위정자가 지시를 하더라도 아니라고 할 수 있는 공직자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성훈 건설국장은 수년간 전문가 연구용역 절차를 거쳐서 진행된 결정 사항이라고 답변했다.

일산대교 유료화 전환은 일산대교() 측이 수원지방법원에 일산대교의 통행료를 징수할 수 없게 한 경기도의 처분을 중단하라는 소송을 15일 받아들이면서 결정됐다.

이로 인해 일산대교()는 오는 180시부터 통행료 징수를 재개한다고 안내한 상태다.

18일부터 유료로 전환되는 일산대교 통행료에 대해 경기도와 경기 서북부 3개 시가 올 12월까지 무료 통행할 수 있는 60억 원규모의 최소 운영수입 보장금 선지급 방식 협의에 나서 무료통행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일산대교() 측이 선지급 조건을 받아들이면 오는 1231일까지 무료 통행이 가능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