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김포·파주 경기도의원 “道가 일산대교 인수해 통행료 무료화 하라” 촉구
상태바
고양·김포·파주 경기도의원 “道가 일산대교 인수해 통행료 무료화 하라” 촉구
  • 김삼철·이종훈 기자
  • 승인 2021.02.04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도한 통행료 부과로 시민 불만 커”
“국민연금공단 과다 수익 검증 필요”
“인근 주민 소외감·불편함 해소돼야”
경기도의회 고양·파주·김포지역 도의원들이 4일 오전 김포시 걸포동 일산대교 요금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경기도가 일산대교를 인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고양·파주·김포지역 도의원들이 4일 오전 김포시 걸포동 일산대교 요금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경기도가 일산대교를 인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고양·김포·파주 지역 경기도의회 의원 20명은 4일 일산대교에서 경기도 서북부 200만 시민의 교통복지와 차별적인 부담 해소를 위한 근본적 해결책으로 경기도의 일산대교 인수를 통한 통행료 무료화 방안을 제안하고, 이를 위해 관계기관이 전향적으로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1.8km 구간의 일산대교 통행료는 2008년 개통 이후 2차례 인상을 거듭하면서 차종에 따라 1200원에서 2400원에 이르고 있다.

의원들은 과도한 통행료 부과로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일산대교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건설 당시 투자된 차입금에 대해 과다한 이자수익을 얻고 있는 것은 아닌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산대교가 국가지원지방도(이하 국지도’)임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에서 민자사업으로 떠맡아 추진한 사실을 꼬집으며, 정부도 비용분담 의무를 다하지 않은 책임을 이제라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최근 이재명 도지사와 고양·김포·파주 등 해당 지역 시장이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를 공론화한 것을 환영하면서도, “요금인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 경기도가 일산대교를 인수해 통행료를 무료화해야 한다. 한강 27개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부담하면서 일산대교를 이용하고 있는 인근지역 주민들의 소외감과 불편함을 이번 기회에 말끔히 씻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들은 경기도의 일산대교 인수를 위해 경기도는 물론이고 국민연금공단과 국토교통부, 고양·김포·파주 3개 지자체가 비용분담 등 팔을 걷어붙이고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하며 경기도의회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으며, 소영환, 심민자, 김경일, 채신덕 의원이 성명서를 낭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