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서현역 사고'로 성남시 31명 정신적 트라우마 시달려
상태바
분당 '서현역 사고'로 성남시 31명 정신적 트라우마 시달려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3.08.22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사고 이후 4일부터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상담 집계 발표
3일 오후 5시56분께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인근에서 차량과 흉기를 이용해 시민들을 무차별 공격한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분당 서현역 흉기 난동 사건 이후 성남시 시만 31명이 정신적 트라우마로 84차례의 재난 심리지원 서비스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인근에서 차량과 흉기를 이용해 시민들을 무차별 공격한 난동 사건 발생.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분당 서현역 흉기 난동 사건 이후 성남시 시만 31명이 정신적 트라우마로 84차례의 재난 심리지원 서비스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는 지난 3일 사고 발생 직후 다음날( 4일)부터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심리상담 지원자에 나서 지난 20일까지 31명이 정신적 트라우마 상담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센터는 또, 대면(1건)과 전화(83건) 상담을 통해 불안과 우울증을 호소 한 시민을 대상으로 평균 2~3번, 많게는 13번의 심리지원을 진행했다.

이 가운데는 23명이 직접 사건을 목격했고 8명이 간접적인 소식으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30명은 정신건강과 일상생활 기능을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임상 인상 척도(CGI-S)가 총 7개 단계 중 '경도(3단계)'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나 개별 맞춤형 심리적 응급처치가 진행됐다.

전반적 임상 인상 척도가 '경도-중등도(4단계)'로 나타난 시민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을 위해 의료기관과 연계했다. 시는 이달 말일로 예정된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의 비상근무 체제 종료 후에도 재난 심리지원 서비스를 지속해 불안과 어려움을 겪는 시민의 일상 복귀를 돕는다는 방침이다.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1999년 성남시 정신보건센터로 개관해 용인정신병원이 13년간 운영을 맡았다가 2012년부턴 분당서울대병원이 11년째 위탁 운영 중이다.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방문 또는 전화로 심리지원을 요청하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우울, 불안 등의 정신건강 상태를 평가하고 심리적 어려움에 대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6명의 인력이 정신건강 상담과 홍보, 정신질환자 재활프로그램 운영, 자살 예방사업, 재난 심리지원 사업 등을 펴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