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들이 사는 암자에서 자라는 풀, 당귀(當歸)이야기 (下)
상태바
스님들이 사는 암자에서 자라는 풀, 당귀(當歸)이야기 (下)
  •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wsk5881@naver.com
  • 승인 2024.04.28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 중앙신문=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 당귀재배는 밭에 바로 씨를 뿌리는 직파법과 육묘상에서 일정 기간 묘를 키워 이식하는 육묘 이식법이 있다. 보통 육묘 이식을 해 이식 당해 연도에 수확하게 된다. 온상 육묘는 1~2월에 파종해 60~70일을 육묘한다. 정식은 4월 상순~중순에 비닐 피복하거나 노지에 이식한다. 묘 심는 방법은 줄 사이 50~60cm 간격 2줄로 25~30cm 간격으로 묘두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심는다. 이때 묘두가 0.7~0.9cm인 중묘를 골라 이식해야 추대가 덜 되고 뿌리 수량이 많다.

수확은 정식한 그해 가을 10월 중순~11월 상순으로 잎이 누렇게 변할 때 하는데, 수확량은 건근으로 10a250~ 300정도 된다노지 육묘는 4월 상순~중순 또는 전년도 가을에 파종하여 1년간 육묘해 다음 해 3월 하순~4월 중순에 이식하고 이식 당해 연도 가을에 수확한다.

직파재배는 노동력이 적게 소요되지만 생산성과 품질이 낮을 수 있고, 육묘 이식재배는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나 생산성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참당귀 주요 생산지인 강원도 평창에서는 노지에 씨를 뿌려 1년간 묘를 키우고 다음 해 이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참당귀는 그 뿌리를 약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하지만 뿌리와 잎 모두 식품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당귀 밥 및 장아찌 제조용 식품 소재로 1년생 참당귀 잎을 많이 사용하는데, 대부분 작물 생산이 그렇듯 잎 생산성과 약리 성분을 생각할 때 적정 재배 방법이 있다.

경북농업기술원 연구결과에 의하면 식가공용 소재로 1년생 참당귀 잎 생산을 위해 플러그 육묘상에서 자란 묘를 12.5 ×25의 간격으로 이식 재배하면 관행(50 ×25) 대비 참당귀 잎 수량은 면적 10a당 이식 후 45일경에는 3.4, 70일은 2.5, 120일에는 2.1배가 많아지는 효과가 있다. 수량성과 품질 등을 고려할 때 잎 수확 시기는 이식 후 80~100일 사이가 적절하고 그 이상 경과 시 잎의 노화로 잎 황색화가 진행되어 품질이 낮아진다.

여름철 고온기에는 관수와 백색 비닐 멀칭이 효과적이다. 최근 여름철 고온 현상으로 인해 참당귀 재배가 강원도 지역을 제외하고는 어려워지고 있다. 현재 고온 피해를 경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고온기에 관수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다. 비닐 멀칭은 토양의 양·수분 관리 및 잡초 방제에 효과적인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관행의 흑색 비닐 멀칭은 토양의 공기층에 열을 가두는 효과가 있어서 고온기에 작물 생육에는 좋지 않다. 7~8월 평균 기온이 23~25인 지역에서 흑색 비닐멀칭을 했을 때 여름철 참당귀의 고사율은 46% 정도 발생한다. 반면 백색 비닐 멀칭과 관행의 무멀칭은 고사하는 개체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두둑의 지중온도를 조사했을 때는 흑색 비닐 멀칭이 36.0로 백색 비닐 멀칭(30.0)과 무멀칭(30.1)보다 약 6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참당귀 재배 시 백색 비닐 멀칭을 했을 때는 토양의 양·수분 관리 및 잡초 방제 효과뿐만 아니라 참당귀의 고온기 피해를 경감할 수 있다.

끝으로 여성에게 좋은 약초지만 자궁출혈이 심할 때는 사용하지 않으며, 장기간 또는 다량 투여하는 것은 좋지 않으니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