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역 흉기난동 최원종, 항소심서 '심신 상실' 감형 요구
상태바
서현역 흉기난동 최원종, 항소심서 '심신 상실' 감형 요구
  • 장은기·김상현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4.24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서 무기징역 선고
용인시와 오산시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운전자 2명이 수원지방법원에서 잇따라 무죄를 선고받았다. (사진=중앙신문 DB)
성남시 분당 서현역 흉기난동범 최원종(23)이 항소심 공판에서 '형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
최원종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장은기·김상현 기자 | 성남시 분당 서현역 흉기난동범 최원종(23)이 항소심 공판에서 '형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최원종은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24일 수원고법 형사2-1부 심리로 살인, 살인예비,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최원종에 대한 항소심 공판이 열렸다.

최원종의 변호인은 "중증 조현병으로 인한 범행으로서, 심신 상실 상태였다"고 주장하면서 감형을 요청했다재판부는 최원종의 감정 내용에 따라 감정인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할지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피해자의 유족 10여명은 재판이 종료된 후 "검찰이 피고인의 심신 상실 주장에 강력히 대응해 1심 형량인 무기징역이라도 유지됐으면 좋겠다. 최원종이 재판부에 사과문을 제출하고 있는데 누구에게 사과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유족들은 재판부에 최원종에 대한 엄벌 탄원서를 제출했다최원종은 지난해 83일 분당구의 백화점 일대에서 승용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해 5명을 들이받고 차에서 내려 백화점으로 들어가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두른 혐의로 기소됐다.

그의 범죄로 2명이 숨졌고 12명이 다쳤다.

장은기·김상현 기자
장은기·김상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