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성범죄자 조두순 야간 40분 무단외출 혐의 '재판행'
상태바
아동성범죄자 조두순 야간 40분 무단외출 혐의 '재판행'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12.15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 공연계 원로가 20대 여학생에게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해당 학교 캠퍼스에는 '학교법인의 독선을 규탄한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나붙었다. 사진은 수원지검 안산지청. (사진=중앙신문DB)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야간 외출제한 명령'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수원지검 안산지청.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야간 외출제한 명령'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두순은 출소 이후 밤 9~새벽 6시 외출이 금지됐는데 최근 오후 9시가 지난 시간에 40분 가량 집 밖으로 나간 사실이 적발됐다.

이에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두순을 불구속기소했다.

조두순은 외출해 경찰 방범초소 등을 배회했으며 당시 CCTV 관제센터로부터 위반경보가 접수되자 검찰과 안산보호관찰소 보호관찰관이 출동해 그를 귀가 조치했다.

조두순은 "아내와 다퉜다"면서 무단 외출한 사실을 인정했다.

검찰은 "재범 방지 등의 필요성을 살펴 불구속 기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두순은 200812월 안산시 단원구에서 초등학교 1학년 여자아이를 납치해 화장실에서 성폭행해 심각한 상해를 가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그는 202012월 출소해 단원구의 주거지에서 아내와 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