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부족해 보이는 ‘이포보 설경’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부족해 보이는 ‘이포보 설경’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1.11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8시께 새벽에 내린 눈이 여주 이포보 백로알 위에 살포시 내려앉아있지만, 눈 양이 적어서 인지 설경으로는 왠지 부족해 보인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오전 8시께 새벽에 내린 눈이 여주 이포보 백로알 위에 살포시 내려 앉아있지만, 눈 양이 적어서 인지 설경으로는 왠지 부족해 보인다.

이포보 백로알은 여주시의 시 새인 백로를 형상화 해 만든 보로, 백로가 나는 형상을 비롯해 총 7개의 백로 알이 만들어져 있다. 이포보는 여주에 있는 여주보, 강천보 등 3개보 중 가장 인기 있는 보이다.

이날 이곳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를 기록했다.

11일 오전 8시께 새벽에 내린 눈이 여주 이포보. 백로가 날개를 펴 보를 감싸고 나는 모습을 형상화 했다. (사진=김광섭 기자)
11일 오전 8시께 새벽에 내린 눈이 여주 이포보 백로알 위에 살포시 내려앉아있지만, 눈 양이 적어서 인지 어설픈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