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국제규격 갖춘 ‘이천 설봉공원 인공암벽장’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국제규격 갖춘 ‘이천 설봉공원 인공암벽장’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02.07 0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11시 30분께 18.3미터 높이의 ‘이천 설봉공원 인공암벽장’이 우뚝 선채로 이곳을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6일 오전 1130분께 18.3미터 높이의 이천 설봉공원 인공암벽장이 우뚝 선채로 이곳을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천시는 지난 2013323일 설봉공원에 국제규격의 인공암벽장을 개장했으며, 암벽장은 폭 4의 스피드월(wall)과 폭 22.1의 난이도월로 구성됐다. 워밍업을 할 수 있는 볼더링을 별도로 갖추고 있다.

당시 이천시는, 스포츠클라이밍이 전국체전 정식종목과 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채택되는 등 지역 동호인들의 요구가 높아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시비와 국민체육진흥기금 등 8억원을 들여 암벽장을 설치했다.

국제규격의 인공암벽장은 목포와 울산에 이어 이천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만들어졌다. 수도권에선 첫 번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