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노랗던 여주 강천섬, 겨울엔 하얀 세상”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노랗던 여주 강천섬, 겨울엔 하얀 세상”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1.18 1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여주 강천섬이 전날 내린 눈으로 온통 하얀왕국으로 변했다. 섬 주변 남한강에는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18일 오전, 늦가을 노란 은행나무 단풍잎으로 물들었던 강천섬이 전날 내린 눈으로 온통 하얀왕국으로 변했다. 섬 주변 남한강에는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있다.

하얀왕국 강천섬은 늦가을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단풍잎을 보기 위해 전국의 수많은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인기 있는 곳이다. 이날 오전 9시께 이곳의 기온은 영하 14도를 기록했다.

늦가을 노랗게 물들었던 강천섬 은행나무길에 하얀 눈이 내렸다. (사진=김광섭 기자)
눈 내린 강천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화)…오후부터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