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쿠팡 화재 현장 더 빨리 갔어야...국민께 사과”
상태바
이재명 “쿠팡 화재 현장 더 빨리 갔어야...국민께 사과”
  • 김유정 기자
  • 승인 2021.08.21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가 논란이 되고 있는 이천 쿠팡 화재 당시 유튜브 먹방 논란과 관련 사과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대권 주자인 이재명 지사가 논란이 되고 있는 이천 쿠팡 화재 당시 유튜브 먹방 논란과 관련 사과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의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당시 유튜브 먹방 촬영 논란과 관련해 결국 사과했다.

이 지사는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쿠팡 화재 당시 경기지사로서 저의 대응에 대해 논란이 있고 있다. 나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었지만, 모든 일정을 즉시 취소하고 더 빨리 현장에 갔어야 마땅했다는 지적이 옳다저의 판단과 행동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당시 경남 일정 중 창원에서 실시간 상황보고를 받고 대응 조치 중 밤늦게 현장지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다음날의 고성군 일정을 취소하고 새벽 1시 반경 사고 현장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권한과 책임을 맡긴 경기도민을 더 존중하며 더 낮은 자세로 더 성실하게 섬기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617일 오전 536분 이천 덕평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약 20시간만인 이튿날 새벽 132분께 화재 현장에 늦게 도착해 논란이었다.

당시 이 지사는 경남 창원에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와 먹방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전임 시장 때 불허된 ‘하수슬러지 재활용 사업장’...여주시, 허가 내줘 ‘논란’
  • 이재명, 국힘 윤석열 후보 ‘또 추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서 '±3.1%P'
  • [드론이 본 세상] 연천에 있다는 ‘사랑해 꽃밭’은 어디?
  • 공공기관 이전부지 활용 ‘의기투합’…이재명 지사-염태영 수원시장 업무협약 체결
  • ‘경기 소상공인에 3.03%금리·2000만 원 대출 푼다’
  • ‘신이 내린 과일’ 맛있는 포도 골라 먹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