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살인 이은해 무기징역, 조현수 징역 30년 선고
상태바
계곡살인 이은해 무기징역, 조현수 징역 30년 선고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10.27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와 조현수씨(30)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에서 A씨에게 물에 뛰어들라고 강요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 오후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사진=김광섭 기자)
이른바 ‘계곡살인’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은해(31)와 조현수(30)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사진은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이른바 계곡살인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은해(31)와 조현수(30)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는 27일 이은해에게 무기징역, 조현수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은해에 대해 남편을 경제적 착취 수단으로 삼았고 파탄에 이르자 생명보험금 8억 수령을 목적으로 조현수와 공모해 살해 시도했다수영도 못하고 아무런 보호장비 없이 물 속으로 뛰어들어 허우적거리는 피해자를 구호조치하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또한 조씨에 대서 "조현수는 이 사건의 핵심 역할을 맡아 가담했기에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2019630일 가평 용소계곡에서 피해자 A씨를 물에 뛰어들게 종용, 결국 사망케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사건은 2019년 변사사건으로 내사종결 처리됐다가 유족의 신고로 재수사, 이후 인천지검에서 전면 재수사를 통해 이들의 행각을 밝혀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