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상태바
이은해와 조현수 ‘혐의 부인’, 검찰 수사 장기화 조짐
  •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4.21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와 조현수씨(30)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에서 A씨에게 물에 뛰어들라고 강요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 오후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사진=김광섭 기자)
남편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가 검찰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9일 오후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남편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가 검찰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2019630일 가평 용소계곡에서 A씨를 물에 뛰어들게 해 숨지게 한 혐의, 즉 부작위 살인했음이 유력하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은해와 조현수는 완강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혐의 입증을 위해 이은해와 조현수의 공범인 이모(30)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증거자료를 모으고 있다.

이씨는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도 있었으며 부작위 살인가능성에 대해 증언해줄 수 있는 인물이다. 아울러 검찰은 이은해와 조현수의 도피를 도운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 4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4명중 2명은 이들이 공개수배됐을 당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차례로 소환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은해는 자필 진술서 등을 제출하면서 혐의를 적극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현수는 검찰이 강압적 수사를 벌였다고도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수사는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