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살인 방조 혐의 30대 남성, 혐의 전면 부인
상태바
계곡살인 방조 혐의 30대 남성, 혐의 전면 부인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4.18 1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법이 군입대가 싫어 자신의 체중을 40㎏로 감양한 2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계곡 살인'의 피의자 이은해(32)와 조현수(31)의 지인이 법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계곡 살인'의 피의자 이은해(32)와 조현수(31)의 지인이 법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8일 인천지법 형사15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살인방조 혐의,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방조 등 혐의로 기소된 A(31)씨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주장했다.

A씨의 변호인은 "이은해와 조현수가 다이빙을 시켜서 피해자를 살해하려는 계획과 의도를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명조끼를 가지러 가고 119에 신고하는 등 구호조치도 취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이은해와 조현수가 다이빙하게 해 피해자를 살해하려는 계획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A씨는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이은해와 조현수가 피해자를 살해할 당시 해당 장소에 함꼐 있었다.

검찰은 A씨가 피해자의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린 이은해의 살인 계획을 알면서도 범행을 방조했다고 보고 기소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김포인구 36% 거주 '한강신도시'...5호선 역 1개 “말도 안 돼'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