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 살인’ 이은해와 조현수 구속 “도망 염려” 영장 발부
상태바
‘계곡 살인’ 이은해와 조현수 구속 “도망 염려” 영장 발부
  •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4.19 2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와 조현수씨(30)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에서 A씨에게 물에 뛰어들라고 강요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19일 오후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사진=김광섭 기자)
일명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이은해(31)와 조현수(30)가 19일 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됐다. 사진은 19일 오후로 일명 '계곡 살인' 사건이 일어났던 가평 용소계곡 전경.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 일명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이은해(31)와 조현수(30)19일 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됐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영장전담 부장판사 소병진)는 살인,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은해와 조현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소 부장판사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330분부터 시작돼 약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영장 발부까지는 4시간 가량 소요됐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법정에 들어서기 전과 후에 취재진들로부터 피해자와 유족한테 미안한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으나 대답하지 않았다. 이들은 2019630일 오후 824분께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에서 수영을 못하는 A(당시 39)에게 다이빙하기를 강요해 숨지게 한 혐의다.

아울러 같은 해 2월 강원 양양군 펜션에서 A씨에게 복어 정소와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숨지게 하려고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또한 같은 해 5월에 용인시 낚시터에서 A씨를 물에 빠뜨려 숨지게 하려고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이후 A씨가 숨지자 보험회사에 생명보험금 8억여원을 청구했으나 받지 못했다.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남용우 선임·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