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적 이유로 딸 입양?’…계곡 살인 이은해 ‘입양무효 소송’ 첫 재판
상태바
‘금전적 이유로 딸 입양?’…계곡 살인 이은해 ‘입양무효 소송’ 첫 재판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2.12.21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법 형사4단독은 식당을 운영하는 여성의 집까지 몰래 쫓아가 집을 훔쳐본 40대 A씨에 대해 징역 6월을 선고 했다. (사진=중앙신문DB)
‘계곡 살인’의 주범 이은해의 딸에 대한 입양무효 소송 재판이 열렸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계곡 살인의 주범 이은해의 딸에 대한 입양무효 소송 재판이 열렸다. 수원가정법원 가사4단독은 21일 이은해의 딸 A양에 대한 입양무효 소송 첫 재판을 진행했다.

이은해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인천 구치소에 수감 중이며 이날 A양의 법정 대리인으로 출석했다. 이은해는 변호인을 선임해 서면으로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재판부에 의견을 냈다.

피해자의 유가족은 취재진에게 이은해에게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다가 장례식장에서 알게 됐다면서 이은해가 금전적 이득을 꾀하려 아이를 입양한 것 같아 검찰에 소송을 걸어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천지검은 이은해의 1심 재판 과정에서 이은해가 낳은 딸이 피해자에게 입양된 것은 무효라면서 소송을 냈다. 이은해의 딸에 대한 입양무효 소송 다음 재판은 내년 3월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