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확정···누적 71만9905표로 본선 직행
상태바
이재명, 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확정···누적 71만9905표로 본선 직행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11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최종 누적 56만 392표(39.14%)
추미애, 최종 12만 9035표(9.01)로 3위
박용진, 2만 2261표(1.55%) ‘경선 완주’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재명 후보가 차기 대통령 후보자로 선출됐다. (사진=박남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재명 후보가 차기 대통령 후보자로 선출됐다. (사진=박남주 기자)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권여당의 대권 후보자로 최종 확정됐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본경선에서 최종 누적 71만 9905표를 얻어 50.29%의 득표율로 ‘본선 티켓’을 확보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전 민주당 대표) 39.14%, 추미애 후보(전 법무부 장관) 9.01%, 박용진 후보(제21대 국회의원)은 1.55%를 각각 득표했다.

전날까지 60만 2357표로 55.29%를 기록 중이던 이재명 후보는 이날 서울 경선에서 4만 5737표, 51.45%, 3차 일반당원·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7만 4441표, 28.30%를 얻었다.

이재명 후보는 본선 직행 마지노선인 50%를 넘는 득표율을 기록, 결선없이 (대선) 본선에 진출케 됐다.

이재명 후보는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의 고향인 광주·전남지역 경선과 3차 선거인단 투표를 제외하곤 모든 지역 경선과 선거인단 투표에서 과반을 얻으며 경선을 끝마쳤다.

반면 이낙연 후보는 마지막 서울과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결선 투표를 이끌어내는 데 실패해 패하고 말았다.

이낙연 후보는 서울에서 3만 2445표, 36.50%,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15만 5520표, 62.37%를 기록, 최종 누적 56만 392표, 39.14%의 득표율을 얻었다.

추미애 후보는 서울에서 8814표, 9.91%,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2만 435표, 8.21%를 얻어 최종 12만 9035표, 9.01로 3위로 경선을 마무리했다.

아울러 박용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위치한 서울에서 1898표, 2.14%,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2784표, 1.12%를 기록해 최종 2만 2261표, 1.55%를 얻어 경선을 완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