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야권의 공격 해결에 ‘진땀’···‘음식점 총량제와 주 4일제’ 공론화 아냐
상태바
이재명 후보, 야권의 공격 해결에 ‘진땀’···‘음식점 총량제와 주 4일제’ 공론화 아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0.28 13: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장 재임 시절 잠깐 고민했던 말”
향후 4차산업시대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우리 사회 화두로 공동 논의할 때 왔다
국가 정책 시행···아직 여러 측면서 일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음식점 총량제와 週4일제’ 공론화 발언으로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고 이의 해결에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협동로봇 활용 프로젝트관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음식점 총량제와 週4일제’ 공론화 발언으로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고 이의 해결에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협동로봇 활용 프로젝트관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8일 '음식점 총량제'를 겨냥한 야권의 집중 공격에 "공론화하겠다는 얘기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로봇 박람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성남시장 때 그 고민을 잠깐했었다는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나방들이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건 좋은데 지나치게 가까이 다가 가 촛불에 타는 일은 막아야 하는 것"이라며 "그게 국가공동체를 책임지는 공직자가 생각해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이 있다"며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못하긴 했는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논란이 일었던 주4일제에 대해선 논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시행하기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당장 이번 대선 공약으로 내세우긴 이르고, 다만 우리가 앞으로 닥칠 4차 산업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 사회의 화두로, 공동 논의 주제로 이야기 할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다만, "그렇다고 지금 공약을 해서 국가 정책으로 시행키엔 아직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일)···곳에 따라 ‘소나기’ 최대 6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