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선 양평군수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돼야”
상태바
전진선 양평군수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돼야”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3.07.07 0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SNS에 “군민과 함께 사업재개 위해 혼신 다할 것”
전진선 양평군수가 긴급기자회견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전진선 양평군수 페이스북)
전진선 양평군수가 긴급기자회견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전진선 양평군수 페이스북)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전진선 양평군수가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진선 군수는 6일 자신의 SNS“'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추진' 전면중단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에 예정된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공직자, 군의회와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양평고속도로 전면중단'에 대한 우리 군의 입장을 알리고, ·면 이장협의회 간담회를 통해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재개를 위한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양평군은 수도권 끄트머리에서 2600만 수도권 주민에게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각종 규제를 받고 있으면서도 오직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내하며 희망을 갖고 살아왔다이런 상황에서 국토부장관의 '서울-양평고속도로사업 추진의 전면중단' 발표는 양평군수로서 너무 당황스럽고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서울-양평고속도로의 추진과정도 확인하지 않고 이 지역에 대한 일고의 연고나 사정도 모르는 사람들이, 군민의 이익도 헤아리지 못하면서 일으키는 가짜 논란이 오늘과 같이 상상하기도 어려운 결과를 초래했다향후 특정 정당에서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가짜뉴스로 일체의 정치적 쟁점화를 중단해 달라고 꼬집었다.

사업 중단을 발표한 국토교통부를 향해서는 사업의 전면 중단을 철회해 양평군민이 계속 꿈과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전했다.

전진선 군수는 “124천 양평군민들께서는 양평군에 IC가 설치되는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의 재개를 위해 함께 해주시고, 양평군수인 저와 군 공무원들에게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저는 양평군에 IC가 설치되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의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전진선 양평군수가 긴급기자회견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전진선 양평군수 페이스북)
전진선 양평군수가 긴급기자회견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 재개를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전진선 양평군수 페이스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