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서울∼양평 노선 공방 주민피해 없어야
상태바
[사설] 서울∼양평 노선 공방 주민피해 없어야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23.07.05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 사설] 코로나 속 독감 유행 조짐 심상찮다. (CG=중앙신문)
[중앙신문 사설] 서울∼양평 노선 공방 주민피해 없어야. (CG=중앙신문)

| 중앙신문=중앙신문 | 최근 서울∼양평 고속도로건설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등장했다. 정치권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일가 땅에 맞춰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을 변경했다는 의혹을 제기 하면서 불거졌다. 현재 이를 놓고 정부와 야당이 ‘아니다’ ‘맞다‘를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은 불안하다. 애궂은 피해를 당하지 않을까 해서다.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당초 하남시 감일동에서 양평군 양서면까지 27.0㎞ 구간을 잇는 4차선 사업으로 계획됐다. 총사업비는 1조7695억원 규모로 추산했다. 그리고 지난 5월 전략환경영향평가가 공개됐다. 노선의 양평 종점을 기존의 양서면에서 강상면으로 변경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자 곧바로 정치권, 특히 야당이 나섰다. 강상면 종점 인근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친정 일가가 2만2000여㎡의 토지를 공동 보유했다는 것이 이유다. 2021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때까지 양서면이던 노선 종점이,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갑자기 강상면으로 바뀐 것은 김 여사와 친정에 대한 명백한 특혜라는 주장이다.

반면 국토부는 이에 대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5월8일 공개한 노선은 교통 수요와 환경훼손 최소화 등을 고려해 마련한 것으로 아직 확정된 노선이 아니다"라며 "동 노선은 주민 의견 수렴 및 관계기관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논란에 사업마저 재검토 처지에 놓이자 주민들의 맘은 편치 않다. 특혜 여부를 떠나 자칫 계획된 고속도로 건설이 차질을 빚을까 우려 해서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3기 신도시인 하남교산지구 입주민의 서울 또는 경기 남부지역 이동을 위해선 필수 도로다. 해당 노선이 건설되면 평일 출·퇴근 차량으로 교통혼잡이 극심했던 국도 6호선의 교통량 분산 효과가 기대된다.

또 수도권 제1·2순환고속도로 연결을 통해 제1순환고속도로의 교통혼잡이 해소되고, 우회 거리 단축 등으로 수도권 동부 간선 기능이 대폭 강화된다. 특히 교통소외지역이었던 양평군의 경우, 서울 잠실까지 15~20분이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교통 인프라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2025년 착공, 2031년 개통 목표는 차질이 불가피 해졌다. 자칫하다가는 사업 자체가 표류할 위기에도 처했다. 오랜 숙원 사업에 정치가 개입하면서 사업 자체의 불확실성이 초래된 셈이다. 주민들로선 여간 답답한 노릇이 아닐수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