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양강’에 단 하나...양평 ‘양강섬’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양강’에 단 하나...양평 ‘양강섬’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1.09.29 0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강섬은 남한강의 이포보부터 팔당댐까지 약 42㎞ 구간을 일컫는 양강(楊江)에 있는 단 하나의 섬이다. 멀리 중부내륙고속도로의 양평대교가 보인다. (사진=장은기 기자)

28일 오후, 역사를 간직한 양강(楊江)은 남한강의 이포보부터 팔당댐까지 약 42구간을 일컫는 명칭으로, 양감섬은 이 구간에 있는 단 하나의 섬이다.

양평군은 양강 구간에 대해 양평의 역사와 문화를 품은 정체성의 상징인 구간으로 일컫는다.

16211117광해군일기쌀을 실은 배가 강에 얼음이 갑자기 얼어붙는 바람에 오다가 양강 등지에서 정박하고 있습니다라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양강섬은 약 33000크기로, 자전거 교통안전 체험학습장, 무궁화동산, 양근대교 바로 밑에 긴 고구마 모양을 하고 있다.

내수면 인공산란장 설치 지역으로 낚시, 취사, 야영이 금지돼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조사들에게는 낚시 포인트로 유명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