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자동차극장의 부활...코로나 시대 ‘인기 절정’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자동차극장의 부활...코로나 시대 ‘인기 절정’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9.29 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가 지속되면서 야외에서 비대면으로 즐길 수 있는 자동차극장들이 큰 인기다. (사진=허찬회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가 약 18개월간 지속되면서 야외에서 비대면으로 즐길 수 있는 자동차극장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가족, 연인, 친구 등 마치 자동차극장시대의 부활을 알리는 듯 인기 절정이다.

28일 오후 2시께 찾아간 용인 소재 자동차극장. 낮 시간대라 비어있지만, 영화 상영시간이 되면 많은 차량들이 모여든다. 영화 상영 시작 전 만차 되기 일쑤다.

요금은 차량 1대당 대략 2만 원선으로, 자신의 자동차 안에서 라디오 주파수를 맞춰놓고 야외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을 보면서 즐기는 방식이다. 스크린을 이용하기 때문에 어두운 밤 상영은 필수 조건이다.

용인, 양평, 파주, 포천 등 경기도에는 7, 전국에서는 17곳에서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