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청 국가공무원 64명 공개채용...서류전형·면접시험 거쳐 7월 중 합격자 발표
상태바
재외동포청 국가공무원 64명 공개채용...서류전형·면접시험 거쳐 7월 중 합격자 발표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5.10 0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청장에 주오스트리아 대사 지낸 심윤조(69) 전 새누리당 의원 내정
외교부가 인천에 신설이 확정된 재외동포청에 근무할 국가공무원 64명 공개채용에 나선다. 사진은 재외동포청 국가공무원 채용 공고 화면. (사진=외교부 홈피 캡처)
외교부가 인천에 신설이 확정된 재외동포청에 근무할 국가공무원 64명 공개채용에 나선다. 사진은 재외동포청 국가공무원 채용 공고 화면. (사진=외교부 홈피 캡처)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외교부가 인천에 신설이 확정된 재외동포청에 근무할 국가공무원 64명 공개채용에 나선다.

10일 외교부는 채용 공고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다음 달 5일 인천에 신설되는 재외동포청에서 근무할 공무원 경력경쟁채용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채용 인원은 40개 직위 총 64명으로 과장급 2명을 포함한 4651661372682명 등 일반직 63기록연구사 등 연구직 1명이다. 채용된 인원들은 신설 재외동포청의 공통정책사업부서 전반에 배치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신설되는 재외동포청의 조직을 재외동포정책과와 재외동포협력총괄과, 동포문화지원과, 차세대동포안전과, 동포경제인네트워크과, 아주러시아동포과, 미주유럽동포과 등으로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선발 분야별 세부 응시우대 요건, 원서접수 방법 및 시험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재외동포청 채용 홈페이지(https://mofa.applyin.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외교부는 응시 원서를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온라인(재외동포청 채용 홈페이지)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서류 전형 및 면접시험을 거쳐 7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차관급인 재외동포청 초대 청장에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지낸 심윤조(69) 전 새누리당 의원을 내정했다. 재외동포청은 외교부 산하에 신설되는 첫 청()급 기관으로, 150명 안팎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돌풍·천둥, 싸락우박 동반 요란한 ‘비’ 소식, 최대 40㎜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