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재외동포청 인천유치를 환영한다
상태바
[사설] 재외동포청 인천유치를 환영한다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23.05.08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 사설] 코로나 속 독감 유행 조짐 심상찮다. (CG=중앙신문)
[중앙신문 사설] 재외동포청 인천유치를 환영한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중앙신문 |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가 8일 확정됐다. 이번 재외동포청 유치는 인천시가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조성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특히 300만 인천시민과 750만 재외동포를 합친 1000만 시민의 지지 속에 인천이 글로벌 허브도시로 도약하는 출발 동력을 확보 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

인천유치가 확정된 재외동포청은 151명의 조직규모로 다음달 5일 출범할 예정이다. 재외동포 정책 수립·시행과 재외동포 및 재외동포단체 지원, 서비스정책 이행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게 된다. 따라서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개청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사실 재외동포청 인천유치는 역사적·지리적 접근성으로 볼 때 당연한 결과다.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한 우수한 광역교통망을 갖추고 있어 재외동포가 가장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는 지역이 인천이다. 시가 재외동포청 유치활동 내내 강조해왔던 최대 경쟁력이기도 했다. 이번에도 이러한 접근성이 크게 작용 한 것으로 보인다. 또 인천은 전국 최대의 경제자유구역, 재외동포 전용 거주 단지, 국제학교 등 글로벌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게다가 1902년 최초 이민자 121명이 떠난 근대이민 역사의 출발지라는 상징성도 인천유치의 당위성을 높게 했다. 한 목소리로 외친 인천시민들과 지역사회의 힘도 유치의 발판이 됐다.

유정복 시장을 중심으로 한 인천시의 노력도 한몫했다. 재외동포청 유치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8개월 동안 광폭 행보를 보인 유 시장은 시·도지사 최초로 대통령과 단독 회동하는 등 정부·국회의 문을 연일 두드리며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를 호소했다. 동시에 호주, 유럽, 하와이, 홍콩 등을 지구촌을 누비며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재외동포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유럽과 우즈베키스탄, 하와이, 홍콩, 라오스, 대만, 카자흐스탄, 미국의 한인 단체가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를 공식 지지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를 볼 때 해외동포청 유치는 민·관이 혼연일체가 되어 이루어낸 쾌거라 아니할 수 없다. 그런 만큼 청사 위치도 조속히 학정하고 앞으로 재외동포청이 인천에 뿌리를 내리게 하는데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

자칫 공정성을 외면한 채 위치를 정할 경우 지역 내 갈등을 초래 할 수 있어서다. 인천연구원은 재외동포청 유치로 인천 지역 내 연간 968억원의 생산유발효과, 587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1100여 명의 일자리 창출을 전망한바 있다. 이 또한 재외동포청을 소중히 품어야할 원인중 하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