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쉼’...시원한 바닷바람 즐기기 충분 ‘인천 소래해넘이전망대’
상태바
[드본세] ‘쉼’...시원한 바닷바람 즐기기 충분 ‘인천 소래해넘이전망대’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4.05 2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준공을 마친 인천 ‘소래해넘이전망대’가 개방돼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 5일 낮 12시 20분께 찾은 ‘소래해넘이전망대’에는 시원한 바닷바람이 부는 등 바다를 전망하기에 최적의 장소였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최근 준공을 마친 인천 소래해넘이전망대가 개방돼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 5일 낮 1220분께 찾은 소래해넘이전망대에는 시원한 바닷바람이 부는 등 바다를 전망하기에 좋았다.

이날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소래포구를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을 위해 약 39억원을 들여 폭 46미터, 길이 84미터의 전망대를 만들었다. 전망대 전체 틀은 강관구조로 만들어졌으며, ‘소래 갯벌 포구의 어선을 상징화해 만들었다.

전망대 위쪽 바닥 부분에는 갯벌(바다)이 훤히 보이도록 투명한 강화유리로 시공해 체험도 할 수 있게 했다.

또 전망대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LED 경관조명을 설치해 어두운 밤에도 은은하게 빛을 내도록 했으며, 바로 옆에는 시흥 배곧신도시와 인천 논현신도시를 연결하는 길이 315미터의 해넘이다리가 위치해 시민들의 접근이 쉬운 위치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