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3만 그루 ‘진달래 군락 장관’...부천 진달래동산 ‘상춘객 북적’
상태바
[드본세] 3만 그루 ‘진달래 군락 장관’...부천 진달래동산 ‘상춘객 북적’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4.11 2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4시께 부천시 춘의동 원미산 ‘진달래 동산’에 약 3만여 그루의 진달래꽃이 활짝 피어 상춘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소영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부천시 춘의동 원미산 진달래 동산에 약 3만여 그루의 진달래꽃이 활짝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날 이곳을 찾은 많은 상춘객들은 진달래꽃과 벚꽃을 구경하며 봄의 정취를 만끽했다. 매년 4월 열리는 원미산진달래축제는 코로나193년째 개최하지 않고 있다.

원미산 진달래동산은 약 3로 예전부터 진달래가 군락을 이뤄 자연스럽게 진달래동산이라고 부르게 됐다. 바로 옆에는 부천종합운동장이 있다.

부천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곳을 찾은 시민들에게 1시간 이내 머물기를 적극 당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