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화 11:5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영택 칼럼
[김영택 칼럼]금파(金波) 이상국 문인의 글을 읽고나서
  • 중앙신문
  • 승인 2019.02.18 13:55
  • 댓글 0
김영택 (칼럼위원)

얼마 전 금파 이상국 문인이 보내준 수필집을 감명 깊게 읽었다. 아내가 늙어가고 있다 수필집 이후 두 번째로 출간한 이상국 문인의 책 에는 아들의 초대라는 글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었다.

책의 디자인을 보니 우선 독자들의 불편을 배려하기 위해 핸드폰보다 조금 크게 만들어진 형태에 호감이 갔다.

책에 수록된 글만도 54편이 되는 이상국 문인의 글을 보면 명쾌한 이론에 찬사를 보내야 했고 날카로운 비판에 동조자가 되기도 했다. 문장력이 간결하면서도 흡인력이 강한 금파의 글은 인간 본색을 고민하는 포퓰리즘의 내용들이 곳곳에서 묻어난다.

공무원 재직 시 부서는 달랐지만 금파와 같은 건물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다. 금 파는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였다. 공군 중사로 복무하다 전역하여 뒤늦게 공무원 시험을 보고 말단 9급에서 사무관까지 승진한 보기 드문 인물이었다. 업무관계로 어쩌다 그의 사무실에 가게 되면 노트북을 이용하여 원고 정리를 하는 그의 모습을 자주 볼 수가 있었다. 20년 전 만해도 시군에서는 컴퓨터 보급률이 낮았다 그런 실정에 사비를 들여 고가의 노트북을 사서 활용하는 그의 모습은 매우 인상적이었고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바쁜 공직 생활중에도 여가를 이용하여 틈틈이 글을 써서 경기 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는 그는 퇴직 후에도 활발한 문학 활동을 전개하여 지역사회발전과 아울러 한국문단에 그 이름을 널리 알리고 있다. 금파의 수필집은 볼수록 재미가 솔솔 나고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이 솟구친다. 평론가는 아니지만 주제넘게 그의 글을 평한다면 잘 다듬어진 탄탄한 구성력과 다양한 주제의 표현력이 독자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수필은 인생과 세상에 대하여 끈질기게 관조하고 탐구하여 얻어지는 부산물이다. 삶의 활력을 통해 얻어지는 수필은 희로애락이 존재하고 문학의 가치관을 더욱 높여나간다.

금파 이상국 문인의 수필집을 보다가 뛰어난 문장 솜씨에 반해 다시 보게 된 글은 책의 표제가 된 아들의 초대란 글이었다. 처음 생각에는 짐짓 유명 호텔이나 고급 음식점에 초대받은 내용을 바탕으로 쓴 글인가 생각하였으나 그건 오판이었다. 멀리 떨어져 사는 아들이 택배로 보내온 수산물을 보면서 그리움을 쏟아낸 애정의 글이었다.

아들의 초대에 쓰인 글들은 마치 아름다운 시를 보는듯한 매력과 더불어 아들을 사랑하는 부성애를 간결하면서도 멋진 문장력으로 표현하여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거장의 글 솜씨처럼 느껴지는 문장의 신기루에 나는 그저 감동이 되어 읽고 또 읽었다. 글의 일부 내용을 소개하자면.

아내가 풀어 올린 아들의 택배 물속에.

고등어가 달려 나오고.
가오리가 나오고.
임연수가 나오고.
노가리가 나오고.
코다리가 나오고.
대구가 나오고.
우럭이 나오고.
참치가 나오고.
새우가 나오고.
민어가 나오고.
마치 요술 주머니같은 택배 상자 속에 꾸역꾸역 나오는 해산물들.... 나오고 나오고는 진행을 의미하는 함축된 단어의 동사지만 다음엔 또 무엇이 나올까 하는 기대와 함께 참을 수 없는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더구나 항구도 아닌 집안의 거실 바닥에 놓인 해산물을 통해 바다를 불러들이는 순발력은 독자들의 상상 속에 푸른 바다를 마음껏 관망할 수 있는 기쁨을 안겨준다. 그의 두 번째 작품인 아들의 초대 수필집 출간을 거듭 축화 하면서 다음 작품엔 어떤 글이 독자들을 즐겁게 할까 하는 기대 속에 금파 이상국 문인의 다음 수필집을 기다려본다.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기기사
남들 다 가는 뻔한 피서지 말고 경기북부서 펀(FUN)한 휴가 떠나자“이번엔 어디로 피서를 떠나지?” 어느덧 여름 휴가철이 성큼 다가왔다. 이런 때일...
[연중기획 그 섬에 가고싶다] ③자전거 타고 ‘교동도’ 섬 여행 떠나요교동도는 초록의 물결이다. 드넓은 평야에 초록색 벼 이삭이 바닷바람에 흔들리며 물...
경기도 균형발전 6개 시‧군에 5년간 4123억 원 투자내년부터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 등 경기도내 낙후지역 6개 시...
여주, 지역농협 신입사원 일주일 만에 ‘사표’… ‘직장상사 모욕적인 말 때문?’여주지역의 한 지역농협에 출근한지 열흘도 채 안된 20대 여성 ‘신입사원’이 상사...
“성남시청으로 피서 가자” 하늘극장서 영화 40편 무료 상영성남시는 2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시청 2층 종합홍보관 하늘극장에서 40편의 ...
큰 기대 모았던 ‘SBS 여주 오픈세트장’… 멈춰 선 채 잡초만 무성2018년 말 완공을 목표로 여주시민들의 큰 기대를 모았던 ‘SBS 여주 오픈세트...
[중앙기획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①] 지방정치 여성이 늘고 있다, 여풍당당(女風堂堂)그동안 남성 의원들의 자리로 여겨왔던 기초의회 대표가 여성의원으로 상당수 교체돼 ...
안산시, 기차 문화예술플랫폼 ‘Station-A’ 시범 운영안산시는 지하철 4호선 고잔역 철도유휴부지에 기차 2량을 개조한 문화예술플랫폼 ‘...
道교육청, 도민 대상 ‘여름방학 활동, 사교육 인식도 여론 조사’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민들은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 여름방학 때 ‘자...
하남시, 버스정류장에 시원한 바람 '솔솔'하남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18개소 버스정...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