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비판··· “개인 문제에 당이 말려들면 안 돼”
상태바
홍준표,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비판··· “개인 문제에 당이 말려들면 안 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12 10: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사자 변명하고·회피해 ‘일 커졌다’
팩트 밝히고···‘당 끌고 들어가지 마’
‘정치공작’ 거짓 사실 두고 하는 것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후보는 같은 당 윤석열 후보의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당은 후보 개인의 문제에 말려들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후보는 같은 당 윤석열 후보의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당은 후보 개인의 문제에 말려들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홍준표(JP) 대선 경선후보는 자당 소속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충고했다.

홍 후보는 지난 자신의 SNS를 통해 "후보자 개인이야 훌쩍 떠나 버리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시절인 작년 ‘4.15 총선’ 때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당 의원에 대한 고발을 요청했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라고 직시했다.

이와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전날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윤 후보에게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개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이에 홍 후보는 "이 사건은 의외로 단순하다"며 "어느 검사가 작성했건 간에 그 고발장이 김웅 당시 송파갑 선거 후보자에게 손준성 검사 명의로 전달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조성은이란 제보자를 거쳐 고발장 관련 서류를 당에 전달하고, 당에서 그중 일부 고발장을 누군가 각색해 대검에 제출한 것이 지금까지 나온 언론 보도"라고 부연했다.

이어 "김 의원만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 없을 것인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이 없다며 회피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며 "의혹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말라"고 직격했다.

그는 특히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됐건 간에 그건 공작이 아니고, 범죄"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