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맹공··· 윤호중 “전달자 손준성 검사와 ‘한 몸’”
상태바
민주당, 尹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맹공··· 윤호중 “전달자 손준성 검사와 ‘한 몸’”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07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국기문란 실체적 진실 밝혀야”
尹측 “시민단체·제3자 작성 가능” 해명
“손 검사 '고발장 작성·송부‘ 사실 아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검찰 고발 사주'의혹과 관련, “공수처는 국기문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검찰 고발 사주'의혹과 관련, “공수처는 국기문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후보에 대한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전달자로 보도된 손준성 검사와 윤 후보는 "한 몸"이라며 집중 공격을 퍼부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6일) 윤석열 검찰의 국기문란 검풍 사건에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현안질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 자리에서 청부 고발의 당사자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검찰총장(윤석열 후보)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밝혔다"고 부연했다.

윤 원내대표는 "(박범계 장관이) 윤 후보와 해당 검사 사이엔 그 이상의 관계가 있었고, 대단히 가깝게 활용한 것으로 파악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판사 사찰 문건을 작성한 검사 ▲고발장을 써서 야당에 넘긴 검사 ▲총장의 장모 정보 수집을 했다는 그 검사와 윤 후보가 한 몸이란 것을 법무부가 판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 측의 해명에 대해선 "입장문이라고 하기엔 모순적이고, 비논리적"이라며 "김웅(국민의힘 검사 출신 국회의원)이 고발장 작성자라고 보면서도 검사라고 보기엔 어렵다고 한 것은 모순"이라고 직시했다.

앞서 윤 후보 측 캠프는 반박문을 통해 "고발장을 쓴 의혹의 당사자로 떠오른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 작성과 송부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발장 내용을 보면 검사가 작성한 것으로 보기엔 무리한 표현이 많고 투박해, 시민단체나 제3자가 작성했을 공산이 크다"고 해명했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결국 윤석열 캠프는 여권 공장이란 헛된 주장을 반복하는 것으로 자료를 마무리했는데 침몰하는 배의 구멍을 막지 않고 옆에 돌멩이를 던지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혹평했다.

따라서 그는 "대검과 법무부의 진상조사로 그칠 일이 아니라, 고발을 접수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국기문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빠른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