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수처장-수사진’ 고발··· “‘압색’ 추가 진행할 시, 강력 대응”
상태바
국민의힘 ‘공수처장-수사진’ 고발··· “‘압색’ 추가 진행할 시, 강력 대응”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12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의원실 불법 ‘압수수색 혐의’
전주혜 “불법적 압색은 야당 탄압"
김형동 “김진욱 공수처장 등 책임”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여권 인사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의혹을 받는 김웅 의원실을 공수처가 불법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여권 인사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의혹을 받는 김웅 의원실을 공수처가 불법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시절인 작년 ‘4.15 총선’ 때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당 의원 고발을 요청했다는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검찰에 김진욱 공수처장과 수사진을 고발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과 김형동 의원은 지난 11일 오전 대검찰청을 찾아 전날 김웅 의원실을 불법으로 압수수색(압색) 한 김 공수처장과 압수수색에 참여한 수사진 등 7명을 고발했다.

사진은 김웅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국회 의원회관 329호)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난처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사진은 김웅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국회 의원회관 329호)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난처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공수처는 작년 총선 때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당 의원에 대한 고발을 요청했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 사건 의혹의 키맨인 김웅 의원의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국민의힘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철수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김진욱 처장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등으로 고발한다"며 "전날 이뤄진 압수수색 과정에서 우선 적법한 영장 제시 없이 이뤄졌고, 압수수색 범위를 벗어나 보좌관 PC와 보좌진 캐비닛 수색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의 불법적인 압수수색은 야당에 대한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형동 의원도 "반드시 공수처장과 검사 수사관들은 불법행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준석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웅 의원은 본인 자택, 차량, 지역사무실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했는데, 국회 의원회관에선 왜 김 의원에게 영장제시도 하지 않고 집행하려고 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국정감사를 앞둔 야당 의원과 보좌진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오수'는 왜 검색하는 것인가? 공수처가 이런저런 사건으로 압수수색을 나가면서 틈 날 때마다 김오수 검찰총장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려 노력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다만, 공수처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는 입장이며, 조만간 압수수색에 다시 나설 방침이다.

이에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애초 개시 자체가 불법적으로 시작된 압수수색을 추가로 진행한다는 것은 불법 상태가 유지가 되는 것"이라며 "그런 시도가 있다면, 국민의힘은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