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氏, 국민의힘 전격 ‘탈당’···윤석열 대선후보 확정되자 결심한 듯
상태바
조성은 氏, 국민의힘 전격 ‘탈당’···윤석열 대선후보 확정되자 결심한 듯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07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두번 국기문란 공범 당’ 아니길
고발사주 의혹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
與 “尹 ‘국기 문란케 한 장본인” 비난
김웅 의원에 강한 어조로 ‘유감’ 표명
기업인이자, 정치인인 조성은 씨가 지난 6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확정되자, 자신이 속해 있는 국민의힘을 탈당해 그 배경을 둘러싼 정치권의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은 지난 9월 10일 조성은 씨가 JTBC(뉴스룸)와 인터뷰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기업인이자, 정치인인 조성은 씨가 지난 6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확정되자, 자신이 속해 있는 국민의힘을 탈당해 그 배경을 둘러싼 정치권의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은 지난 9월 10일 조성은 씨가 JTBC(뉴스룸)와 인터뷰 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제보한 기업인이자, 정치인인 조성은 씨가 지난 6일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했다.

전날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최종 확정되자, 곧바로 탈당 의사를 밝힌 것이다.

조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서명이 적힌 탈당 신고서 사진을 올려 "제 발로 탈당할 사유가 발생했다"며 "윤석열 후보님, 무척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두번째 역사적인 국기문란 사건에서 (국민의힘이) 두 번 모두 국기문란의 공범이 되는 당은 아니길 바랐다"고 직격했다.

그는 특히 “설령 그렇게 권력을 잡더라도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때처럼 또 탄핵을 당할 것”이라며 윤 후보를 겨냥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도 윤 후보를 향해 "검찰의 중립성을 심대하게 훼손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

조 씨가 언급한 '국기문란 사건'은 고발사주 의혹을 의미하는 것으로 점쳐진다.

조 씨는 "김웅 의원에게도 유감을 표한다“며 ”제가 윤석열 대검, ‘2020 총선개입 사건’ 내에서 하고 있던 일들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지금처럼 노력하려 한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