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국회 우습게 보는거 같다”··· 윤호중 “때 되면 부를것, 다그치지 마”
상태바
민주당 “尹 국회 우습게 보는거 같다”··· 윤호중 “때 되면 부를것, 다그치지 마”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9.09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윤석열 후보 무서워하지 않아
대검 등에 신속·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국민, 정치공작·국기문란 등 다 아셔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그의 정치공작과 선거개입, 국기문란을 국민들께서 다 아셔야 한다”며 수사기관에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그의 정치공작과 선거개입, 국기문란을 국민들께서 다 아셔야 한다”며 수사기관에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 ‘여권 인사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강력 부인하고 있는 것과 관련, "국회를 우습게 보는 것 같다"고 일갈했다.

윤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때가 되면 부를 테니, 다그치지 마라"고 꾸짖었다.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임 시절이던 작년 ‘4.15 총선’ 당시, 측근 검사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을 통해 여권 인사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관련성을 부인하며 정치권을 비판하자 "국회는 윤석열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며 맞대응한 것이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 제대로 하라"며 "제가 그렇게 무섭나. 저하나 그런 공작으로 제거하면 정권 창출이 그냥 되느냐"고 목청을 돋웠다.

그러면서 "국회 현안 질의에서 (나를) 소환한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관련 의혹 때문에 수세에 몰리자 이를 '정치공작'이라 규정하며 정면 돌파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윤 후보의 국회 출석을 예고하고, 대검찰청 등 수사기관에 "제보자 휴대폰 등을 분석하고, 손준성 검사의 PC를 포렌식해 신속한 수사와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게 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국민께서 박근혜정권의 국정농단을 엄단한 것처럼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과 선거개입, 국기문란을 국민들께서 다 아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