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상자산 신고 대상되면 해결…이재명, 의원들 ‘전수조사’ 필요하데요
상태바
민주당, 가상자산 신고 대상되면 해결…이재명, 의원들 ‘전수조사’ 필요하데요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5.11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의혹 법원 시간
단 한 푼의 이익도, 혜택 받은적 없어
성남시민과 성남시가 5500억 원 혜택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논란은 신고 대상으로 만들면 해결될 일이라며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 단 한 푼의 이익도, 혜택을 받은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논란은 신고 대상으로 만들면 해결될 일이라며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 단 한 푼의 이익도, 혜택을 받은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자당 소속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코인) 투자 논란과 관련, "당이 제안한 대로 가상자산도 재산임으로, (재산 신고) 대상으로 만들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1일 가상화폐 투자와 관련 당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 여부를 기자들에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한국게임학회가 전수조사가 필요하대요"라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 내 최대 의원 그룹인 '더좋은미래'는 전날 김 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 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진행된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자신의 첫 재판에 대해 "조작과 검찰의 시간은 끝나고, 진실과 법원의 시간이 시작됐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과 관련해 (저는) 단 한 푼의 이익도, 그 어떤 혜택도 받은 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따라서 그는 "성남시민과 성남시가 5500억원의 혜택을 가졌고, 성남FC의 노력으로 성남시 예산절감의 효과가 분명하게 있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김포인구 36% 거주 '한강신도시'...5호선 역 1개 “말도 안 돼'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