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봤다] 제25회 이천국제조각 심포지엄...폭염·장마 속, 작가들의 막바지 구슬땀
상태바
[사진으로 봤다] 제25회 이천국제조각 심포지엄...폭염·장마 속, 작가들의 막바지 구슬땀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2.08.15 2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에 참가한 조각가들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도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며 작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제25회 ‘이천국제조각 심포지엄’에 참가한 조각가들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도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며 작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25이천국제조각 심포지엄에 참가한 조각가들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와 장마 속에서도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며 작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천화륜(利川和輪)’이라는 주제로 오는 16일까지 설봉공원에서 열리는 이번 국제조각 심포지엄에는 국외 작가는 코로나19로 참여하지 않았다. 현장에 가면 작가들이 작품 제작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 이번 행사의 참여 작가는 김창환 백진기 백진현 장백순 작가 4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한탄강 ‘가을꽃정원’ 조성으로 관광객 유치 ‘올인’
  • 남동구 ‘소래포구축제’ 15일 개막…인기가수 총출동
  • 인하대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사업 '안갯속'
  • 모습 드러내는 여주 랜드마크 '남한강 출렁다리'
  • 원희룡 장관 '5호선 합의 안되면 무산' 발언에 "해석 분분"
  • 보행자 우회전하던 시내버스에 깔려...40대 여성 중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