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상태바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1.18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7년 완공…9255억 투입
여주~원주 간 복선전철 제1공구 구간인 여주역에서 강천면 원심천(도전리)까지 약 12㎞ 구간의 노반건설공사가 발주됐다. 사진은 1공구 노선도.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원주 간 복선전철 제1공구 구간인 여주역에서 강천면 원심천(도전리)까지 약 12구간의 노반건설공사가 발주됐다. 이에 따라 여주시는 주민들이 원하고 있는 강천역 신설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여주시는 18일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노반건설공사가 발주됨에 따라 강천역 신설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13일 여주~원주 복선전철 기본계획 변경을 당초 단선에서 복선으로 고시했다. 또 사업구간 연장도 기존 21.95km에서 22.03km, 사업비도 5299억에서 9255억원으로 3956억원 증액했다. 사업기간도 2023년에서 2027년으로 4년 늘어났다.

시 관계자는 국가철도공단이 지난해 12월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노반건설공사를 발주해 지난 7일까지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신청서 제출을 받은 것으로 안다입찰참가 업체 적격심사 후 다음 달 3일 현장설명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이 모두 끝나면, 오는 74일 설계 및 공사업체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강천역이 추진되고 있는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는 여주역에서 강천면 도전리 원심천까지로 총사업비 3530억원, 총연장 12.2km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60개월이다.

한편 여주시는 GTX 여주 유치 TF팀을 만들어 GTX 유치에 힘 쏟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화요기획] 인천발 KTX ‘송도역서 인천역으로 변경 추진’...찬반여론 ‘극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