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경제성 충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상태바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경제성 충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11.16 2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선화 B/C 1.82·강천역(가칭) 신설 B/C 1.42... “경제성 충분”
(사진=이항진 페이스북)
여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사업이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항진 시장은 자신의 SNS에 "강천역 신설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이항진 시장 페이스북)

여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사업에 대한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여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및 수도권 전철 연장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 의뢰해 진행한 이번 연구용역 결과 경제성 분석 B/C(비용 대비 편익)에서는 여주~원주 복선화 B/C 1.82, 여주~원주 (가칭) 강천역 신설 B/C 1.42로 도출돼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 신설) 사업은 민선 7기 이항진 시장의 철도분야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대상 노선은 여주~원주 21.95km 구간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가칭) 강천역 신설에 대한 검토 용역으로 지난해 12월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계약을 체결하고 용역에 착수했다.

여주~원주 철도사업은 동서 철도망의 수도권과 강원도를 연결하는 구간으로, 그동안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 때문에 단선으로 추진돼 왔었다.

하지만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등 주변 여건 변화에 따라 201912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심의를 거쳐 타당성 재조사 대상(단선복선)으로 확정되면서 현재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이다.

통상적으로 국책사업의 경우 장래에 발생할 편익과 비용을 분석하고 B/C 1 이상일 경우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여주시는 이번 연구 용역을 통해 도출된 결과에 따라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가칭) 강천역 신설, 수도권 전철 연장 등이 반영되도록 국토교통부의 건의할 방침이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최종보고회 자리에서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강천역 신설은 철도 소외지역인 여주시의 지역 균형 발전에도 꼭 필요한 부분이라며 이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자신의 SNS에도 "강천역 신설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시민들과 함께 하면 가능할 것이라며,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