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 86.9% "서울·경기 쓰레기 인천서 처리하는 건 문제"
상태바
인천시민 86.9% "서울·경기 쓰레기 인천서 처리하는 건 문제"
  • 김덕현 기자  self-test@hanmail.net
  • 승인 2021.06.28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시민 1000명 대상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자원순환 정책 시민인식 조사' 결과 발표
응답자 83.4%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해야"

인천시민 대다수가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를 인천에서 처리하는 것에 강한 거부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는 28일 인천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자원순환 정책 시민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의 86.9%가 "서울·경기도 쓰레기를 인천에서 처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유니온 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2차 조사 결과' 설문지. (사진 제공=인천시청)
인천시가 유니온 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2차 조사 결과' 설문지. (사진 제공=인천시청)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6.9%는 서울·경기도에서 발생한 쓰레기가 인천에 매립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문제가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해서도 83.4%가 "30년 이상 견뎌왔던 인천시민의 고통이 연장되므로 2025년에 종료해야 한다"는 응답했다.

수도권매립지 종료 인지도 설문에서도 74.8%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37.9%) 2배 가까운 수치다.

다만, 수도권매립지를 대체할 다른 매립지가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시가 취해야 할 방향에 대해서는 51%가 "인천시만의 자체 매립지 확보를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수도 매립지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49%에 달했다.

시는 이를 서울시와 경기도도 매립지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시가 지난해 '쓰레기 독립'을 선언하고 '환경특별시 인천'을 선포하는 등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한 정책을 펼치는 방향에 대해서 응답자의 46.1%가 "매우 바람직하다", 48.3%는 "바람직한 편이다"라고 답했다.

지난해에 비해 생활쓰레기 발생량을 어느 정도 줄였는지 물은 질문에도 45.1%의 시민들이 "대체로 줄였다"고 했으며, 일회용품 사용도 55.4%의 시민들이 "매우 많이 줄였거나 대체로 줄인 편"이라고 답해 시의 자원 순환 정책이 시민들의 쓰레기 배출 의식에도 영향을 끼쳤다.

실제 올해 1~5월 수도권매립지에 반입된 인천시의 직매립 생활폐기물 양은 4만 2151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 3233t보다 20.8% 줄었다.

이번 조사는 시가 주요 현안에 대한 시민여론을 파악해 주요정책을 수립할 때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 중 하나다.

시는 유니온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3일 동안 온라인 및 전화를 통해 만 19세 이상 인천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이종우 시 시민정책담당관은 "이번 조사는 시가 꾸준히 펼친 자원순환 정책에 시민들이 얼마나 호응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진행했다”며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한 시민들의 확고한 의사를 확인한 만큼, 관련 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