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민‧군 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 마무리
상태바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 민‧군 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 마무리
  • 김삼철 기자
  • 승인 2019.12.07 0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범대위 대책 위원회(상임위원장 홍진선)는 수원시청 앞에서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를 진행한 1인 시위 일정을 마무리 마무리 했다.(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상임위원장 홍진선)는 수원시청 앞에서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를 진행한 1인 시위 일정을 마무리 마무리 했다.(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상임위원장 홍진선)는 수원시청 앞에서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를 진행한 1인 시위 일정을 마무리한다고 6일 밝혔다.

화성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는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의 꼼수로 등장한 민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며, 10월 2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총 30일간 1인 시위 활동을 펼쳐왔다. 이달 13일까지 계속해 나갈 예정이었으나, 겨울철 한파와 강설로 인해 일주일 앞당겨 종료됐다.

이번 1인 시위는 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는 국토교통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정체불명의 민군통합공항 선전을 성토하기 위해 진행됐다. 또한, 1인 시위 진행과 함께 ‘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저지를 위한 범시민단체 역량강화 워크숍’을 통해, 타 지자체의 공군 비행장 소음 사례 등을 알아보며 향후 활동 방향을 논의했다.

화성시 범대위 회원 약 70여 명은 지난달 27일 강릉 공군 제18전투비행단(이하 강릉 공군비행장)주변 지역 워크숍에서 공군비행장 인근을 방문한 강릉시청 환경과 담당자로부터 마을 주민들의 소음피해에 대한 브리핑을 들으며 직접 전투비행기 소음을 체험했고, 강릉 해안에 많이 발달한 석호(潟湖)중 향호를 돌아보며 잘 보존된 호수 생태계에 주목했다.

홍진선 화성시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이번 1인 시위를 마치며 “민간공항이 그렇게 좋은 것이라면 왜 수원시가 유치하지 않고 화성시에 떠넘기겠는가? 민․군통합공항 주장은 결국 군공항 이전을 위한 꼼수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수원군공항 예비 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 주변 화성습지는 화성시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찾아오는 우리 모두의 소중한 바다 정원”임을 강조했다.

한편, 화성시 범대위는 화성시가 지닌 생태 가치를 홍보하며,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철회를 목표로 내년에도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기획] 하나님의 교회 “지역사회 밝은 미래 위해 새 희망 키웁니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