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EBS 유시춘 이사장 사무실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EBS 유시춘 이사장 사무실 압수수색
  • 이종훈 기자  jhle258013@daum.net
  • 승인 2024.04.30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 모 파주시 공원관리사업소장이 현역 국회의원 친형인 Y 모(70) 씨와 공모해 부동산을 불법 거래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사진=중앙신문 DB)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30일 고양시 소재 유 이사장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이종훈 기자 | 검찰이 EBS 유시춘 이사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30일 고양시 소재 유 이사장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유 이사장이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하는 등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는 정황을 잡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유 이사장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누나이며, EBS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압수수색을 당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유 이사장이 언론인과 공직자를 대상으로 3만원이 넘는 식사를 접대하고 휴무일에 업무추진비를 부정사용한 의혹이 있다면서 조사결과를 방통위와 대검찰청에 이첩한 바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본부는 이날 "이번 압수수색은 EBS에 대한 폭거이자 현 정권이 강행한 공영방송과 언론장악 시도의 연장선상이라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