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인천 교육감, '수돗물 사태로 인한 학교급식 문제 해결에 최선 다할 것'
상태바
도성훈 인천 교육감, '수돗물 사태로 인한 학교급식 문제 해결에 최선 다할 것'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6.17 0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학교 급식 상황 점검 및 학교 현장 방문 통해 학교급식 모니터링
교육부에 학교 급식 지원을 위한 현안사업비 약 20억 원 요청

현재 운용중인 급수차 14대 외에 13대 추가 지원 예정

도성훈 교육감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학교급식 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부, 인천시 등 관계 부처와 적극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도성훈 교육감, 신동근 의원, 박찬대 의원, 피해지역 구청장과 교육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인천 붉은 수돗물 관련 대책회의’에서 교육부, 인천시, 교육청 등 관계 부처와 적극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2019.06.16 /인천교육청 제공

16일 인천시교육청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신동근 의원, 박찬대 의원, 피해지역 구청장과 교육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붉은 수돗물 관련 대책회의’를 열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적수 사태 이후 매일 상황점검 및 실태파악 등 학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학생들의 영양결핍 문제 해결을 위해 시교육청 예산 7억 7000만 원을 추가 투입, 학생 1인당 급식비 2000원을 지원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서구, 중구 영종에 이어 강화로 확대돼 시민 불편이 커지고 피해 학교가 증가했다”며 “학교 급식 문제와 식중독 안전관리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특별교부금 지원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인천시교육청에서는 인천시와의 협조로 현재 운용중인 급수차 14대 외에 13대를 추가로 지원 받을 예정이며 유관기관 상시 협조체계를 유지하면서 피해학교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