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민단체… 前 인천시 상수도본부장 인천지검에 고발
상태바
인천 시민단체… 前 인천시 상수도본부장 인천지검에 고발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6.20 2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수돗물 사태’ 관계자 추가 고소 예정

인천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20일 오후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18일 직위 해제된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직무유기와 수도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인천 서구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인 ‘너나들이 검단·검암맘’ 카페 운영자 등 20여 명은 이날 ‘수돗물 사태 관련 인천시 관계자 1차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인천시 상수도본부장에 대한 고소·고발장과 주민 3500여 명의 연명부를 인천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검찰 고발에 나선 인천 평화복지연대와 주민들은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를 바꿔주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급하게 밸브를 개방하는 등 총체적인 대응 부실이 빚어졌다는 환경부 조사 결과를 근거로 김 전 인천시 상수도본부장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번 사태로 인해 잘못 진행된 일들의 자료가 모아지는 대로 혐의가 있는 인천시 관계자들을 2차로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수돗물 사태의 법률지원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인천지부가 고발장을 작성했으며 이 사태의 법률지원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발생해 현재 22일째를 맞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상수도본부장 파면 요구 청원은 이날 오후 1시 4361명 참여에서 오후 11시에는 4586명으로 늘어났다.

박정환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사무국장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다시 수돗물 상태가 최악이라는 신고와 민원이 쇄도하고 있다. 앞으로 인천시의 책임 있는 관계자 중에서 혐의가 확인되는 사람에 대해 추가로 고소·고발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
  • 파주, ‘차고지 부족’으로 길가에 내몰린 버스...주변 상가 간판 가려 피해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