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장 ‘붉은 수돗물’ 사태 19일 만에 사과…전문가 자문 등 초기대응 미흡 인정
상태바
인천시장 ‘붉은 수돗물’ 사태 19일 만에 사과…전문가 자문 등 초기대응 미흡 인정
  • 박승욱 기자
  • 승인 2019.06.17 2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간으로 이어지면서 주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고 머리숙여 사과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수돗물 피해 관련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9.06.17 /인천시 제공

박 시장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19일째 이어지고 있는 수돗물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현재 발생하고 있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정수장과 배수장 정화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을 벌여 이달 하순에는 기존 수질 수준으로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오는 24일부터 이달 말까지는 3단계 조치로 송수관과 배수지 수질 모니터링을 하고 수질 개선 추이에 따른 주요 배수관·급수관의 방류를 지속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전문가 그룹 분석에 따르면 이런 단계별 조치를 통해 금주 내에는 가시적인 수질 개선이 이뤄지고,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시장은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 발생 이후 인천시의 대응이 부실하고 안이했다는 점도 시인했다. 그러면서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대응 매뉴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종합대응 프로세스가 없었던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인천시는 현재 운영 중인 민관협의체 협의를 통해 세부적인 주민 지원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수질 피해 발생 이후부터 종료 때까지 상수도·하수도 요금을 전액 면제하고 저수지 청소비를 실비 지원할 방침이다. 생수 구입비, 필터 교체비·수질 검사비 등을 실비 지원하고 피부질환 치료비 등 의료비 지원은 사실 관계를 확인한 후 진료비를 실비 지원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억 을 확보한데 이어 교육부에서도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지원받기로 했다.

인천시는 지난달 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서구·영종·강화 지역 1만여 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고, 이 지역 학교에서는 수돗물에 적수가 섞여 나오는 탓에 급식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6일 완정역사거리에서 집회를 열고 재난지역 선포와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는 등 3주째 이어지는 붉은 수돗물 사태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정부 합동 조사반은 지난 7∼14일 인천수돗물 사태의 조사 결과를 18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
  • 파주, ‘차고지 부족’으로 길가에 내몰린 버스...주변 상가 간판 가려 피해 속출